격 낮춰진 한중수교 25주년… 文대통령 "실질적 동반자로 나가야"
習주석과 메시지 교환, 중국 측 행사에 강경화 외교장관 대신 임성남 1차관 파견
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화인민공화국(중국) 국가주석이 한·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정상간 메시지를 교환했다.우리나라와 중국은 지난 1992년 8월 24일 베이…
靑 "10월 2일 임시공휴일? 아직 확정된 것 아냐"
관계자 "안될 것 같다는 말은 아니다"… 열흘 '가을 연휴' 가능성 작지 않아
청와대가 오는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문제에 대해 "확정된 것이 아니다"라고 했지만,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. 청와대 관계자는 24일 오전…
[단독]박원순式 '원전하나줄이기' 사실상 실패…성과 부풀리기 논란
서울시 관계자도 "신재생에너지만으로 原電 대체하는 것은 무리" 인정
#. 2011년 9월 15일 서울 목동야구장. KBO리그 두산과 넥센 경기 시작 10여 분만에 이곳은 암흑 속에 잠겼다. 조명탑, 광고판 등 모든 불빛이 꺼졌다. 중계부스에…
경찰, 송선미 남편 살해男 전격 구속.."범행동기 집중 수사"
조OO씨 "약속한 돈 받지 못해 범행 저질러"
지난 21일 서울 강남 소재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영화미술감독 고OO(45)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조OO(28)씨가 구속됐다.서울 서초경찰서…
생각하는 세상



뉴데일리서비스
이승만포럼 장소 변경 지도보기 창 닫기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

	이승만포럼 개최 장소 변경 안내,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20호(2층), 서대문역 5번 출구에서 경향신문사 방면으로 5분, 시청역 1번, 12번 출구(덕수궁방면)에서 덕수궁길을 따라 15분, 시내버스 (서울역사박물관 앞 하차)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창 닫기
주소 : (100-120)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(주) | 등록번호: 서울 아00115 | 등록일: 2005년 11월 9일 | 발행인: 인보길 · 편집인: 이진광
대표전화: 02-6919-7000 | 팩스: 02-702-2079 | 편집국: 02-6919-7053,7030 | 광고국: 02-6919-7008
Copyright ⓒ Newdaily All rights reserved.